'메모리 불황'에 삼성전자, 2분기 연속 인텔에 반도체 1위 기업 내줘

관리자 19-05-29 212 hits

'메모리 불황'에 삼성전자, 

2분기 연속 인텔에 반도체 1위 기업 내줘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주력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불황이 계속되면서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1~3월) 전 세계 반도체 1위 기업을 인텔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이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수요 감소, 재고 증가로 인한 메모리 가격 폭락으로 메모리 시장 1분기 전체 매출이 지난해 4분기 대비 25% 감소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기간 D램 매출은 26.1%, 낸드플래시 매출은 23.8% 각각 감소했다.

 

 

 

e24af89390a023722545c01039ec2ba9_1559104

 

삼성전자 직원이 반도체 생산 라인에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조선일보 DB

 

 

 

삼성전자는 121억7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인텔(157억8800만달러)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6%나 급감한 것으로, 감소 폭만 봤을 때 삼성전자가 가장 컸다. 

 

SK하이닉스는 1년 전보다 매출이 26.3% 감소한 59억6000만달러로 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함께 ‘메모리 톱3’로 꼽히는 미국 마이크론 역시 22.5% 매출이 감소해 55억7800만달러를 기록했다. 

 

메모리 업체들의 매출 감소세가 두자릿수에 달하면서 전체 반도체 시장도 침체를 면하지 못했다. IHS마킷 집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1012억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2.9% 감소했다. 10년 만에 최악의 실적이었다.....(+기사 더보기)

 

출처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29/2019052900795.html